아모렉스 코리아(amorex.kr)
pax82.com · pax82.co.kr · pax82.net






*** 《 오 늘 의 명 언 》 ***





- 곧 잊혀지고 갈증만 키우는 감각적이고 자극적인 것보다, 안으로 깊이 침잠하고, 텍스트적인 참『책』읽기를 권합니다. 올바르고 깊은 정신문화가 인류의 역사를 이끌어나가야 합니다. 책 속에 그 길이 있습니다. 책은 옳게 사는 길을 열어주는 올바르고 강력한 무기입니다. 우리 삶의 가치을 높힐 것이며 정신세계의 차원을 높힐 것입니다. 우리와 우리 민족과 만방의 인류에게 옳고 밝은 미래를 열어줄 것입니다.

- 『책읽기』는 모든 일과 삶, 그리고, 그 질과 가치의 『곱하기』입니다. 행복합니다. 벅찹니다.

- 성공을 준비하는 자는 늘 도서관을 끼고 다닌다. 「템플턴」




https://ko.wikisource.org/wiki/%EC%A1%B0%EC%99%80

조와(弔蛙) 저자: 김교신


《성서조선》 1942년 3월의 권두언. 태평양전쟁 중 일제강점기 민족의 무서운 시련을 그린 것으로, 한국인의 영혼을 찬양했다는 이유로 《성서조선》은 불온잡지로 지목되어 폐간당했으며 “성서조선사건”의 직접적인 동기가 되었다.


작년 늦가을 이래로 새로운 기도터가 생겼었다. 층암이 병풍처럼 둘러싸고 가느다란 폭포 밑에 작은 담(潭)을 형성한 곳에 평탄한 반석 하나가 담 속에 솟아나서 한 사람이 끓어앉아서 기도하기에는 천성의 성전(聖殿)이다.

이 반석에서 혹은 가늘게 혹은 크게 기구하며 또한 찬성하고 보면 전후좌우로 엉금엉금 기어오는 것은 담 속에서 암색에 적응하여 보호색을 이룬 개구리들이다. 산중에 대변사(大變事)나 생겼다는 표정으로 신래(新來)의 객에 접근하는 친구 와군(蛙君)들, 때로운 5, 6마리 때로는 7, 8마리.

늦은 가을도 지나서 담상에 엷은 얼음이 붙기 시작함에 따라서 와군들의 기동이 일부일(日復日) 완만하여지다가 나중에 두꺼운 얼음이 투명을 가리운 후로는 기도와 찬송의 음파가 저들의 이막(耳膜)에 닿는지 안 닿는지 알 길이 없었다. 이렇게 격조하기 무릇 수개월여.

봄비 쏟아지던 날 새벽, 이 바위틈의 빙괴도 드디어 풀리는 날이 왔다. 오래간만에 친구 와군들의 안부를 살피고자 담 속을 구부려서 찾았더니 오호라, 개구리의 시체 두세 마리 담꼬리에 부유하고 있지 않은가!

짐작컨대 지난 겨울의 비상한 흑한에 작은 담수의 밑바닥까지 얼어서 이 참사가 생긴 모양이다. 예년에는 얼지 않았던 데까지 얼어붙은 까닭인 듯, 동사한 개구리 시체를 모아 매장하여 주고 보니 담저(潭低)에 아직 두어 마리 기어다닌다. 아, 전멸은 면했나보다!



연설비서관을 놀라게 만든
노무현 대통령 독도 명연설



독도 관련 사이트

allbaro.net 인류 진화

allbaro.net 홈 요약

김교신(金敎臣)

allbaro.net 회원 게시판

오류 문고 - Daum 카페

무교회신앙 자료실

날씨: accuweather.com






인터넷성경

협력업체 : allbaro.net    www.allbaro.net     DNS Powered by: DNS Powered by DNSEver.com